코레일, 5월부터 경의선 평화열차 DMZ-train(디엠지트레인, DMZ관광열차) 운행

코레일은 18일 DMZ-Train의 디자인을 공개하면서 오는 5월부터 서울과 DMZ일대를 잇는 DMZ관광열차를 운행한다고 밝혔다

 

도시통근형디젤동차(CDC)를 개조하여 3량 1편성으로 운행하게 될 DMZ트레인은 평화, 자유, 화합을 디자인으로 하여 서울-능곡-문산-임진강-도라산역을 운행하게 된다.

 

하반기부터는 청량리~동두천~한탄강~백마고지역 구간에도 경원선 DMZ-트레인을 운행을 계획이라고 한다.

 

 

한국철도공사(코레일)는 이를 위해 지난 14일 서울역에서 제1차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.

이날 실무협의회에는 국방부, 통일부, 경기도, 강원도, 파주시, 연천군, 철원군, 한국관광공사, 경기관광공사 등 유관기관이 참석해 DMZ트레인의 세부운영 방안과 연계관광코스 개발안, 관광테마역 개발안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으며 4월에는 관계기관 간에 협력강화를 위한 양해각서(MOU)도 체결할 예정이라고 한다.

 

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“DMZ-트레인이 국내 관광 활성화뿐만 아니라 정부의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사업과 더불어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구축에 기여하길 바란다”며 “앞으로 유라시아 대륙철도를 향해 달려 나갈 대한민국 철도의 초석이 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 

▲ DMZ트레인 1호차

 

1호차는 평화를 상징하는 순백의 바탕에 증기기관차를 형상화하여 남북을 잇는 철마의 소망과 클래식한 분위기를 함께 담아 디자인했다.

▲ DMZ트레인 2,3호차

 

국화인 무궁화와 손을 맞잡는 형상을 통해 평화, 사랑, 화합의 의미를 나타낸다.

 

 

 

▲ DMZ트레인의 내부모습

 

내부의 시트는 무궁화꽃과 바람개비를 이용했고, 바닥에는 연꽃을, 천정에는 풍선 등을 이용해 평화를 의미하면서도 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할 예정.

O트레인, S트레인과 같이 창밖을 볼 수 있는 모니터도 설치된다.

 

이 글을 공유하기

댓글(0)

Designed by JB FACTORY